부끄러운 것?

덜그덕 2018.01.28 18:05

아빠가 공장에 다닌다.
그걸 우리 엄마가 부끄러워하신다.
그것이, 그것이
부끄러운 걸까?

- 이혜원•장곡초등학교 5학년. 2007년에 나온 책 <쉬는 시간 언제 오냐>에서

아닙니다.
절대 아닙니다.
도리어 어른 아닌 성년자들이 부끄럽습니다.

'덜그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끄러운 것?  (0) 2018.01.28
이흔복, 물방울의 시  (0) 2015.09.26
정훈, 곡처  (0) 2015.09.16
정희성, 나의 고향은  (0) 2013.07.16
스폰서 공화국  (0) 2011.09.23
가을  (0) 2011.09.20
Posted by dalgia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