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덜그덕 2011.09.20 14:22
열대가 된 듯 가지 않을 것 같이 더운 여름이
갑자기 사라지고
월요일에 가을이 왔다.
반팔 입고 나갔다 빗방울마저 내려 
잔뜩 오그라들었다.


이 가을의 한 모습을
돌아가신 오규원 시인이 이렇게 남겼더라.


잎이 가지를 떠난다 하늘이
그 자리를 허공에 맡긴다
                                       -<나무와 허공>, 《두두》

'덜그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희성, 나의 고향은  (0) 2013.07.16
스폰서 공화국  (0) 2011.09.23
가을  (0) 2011.09.20
비오는 거리에서  (0) 2005.08.24
황인숙, 마침표  (0) 2004.10.27
김수영, 성  (0) 2004.10.27
Posted by dalgia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