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5월 18일, 인천 연수구 원인재 어느 공원, Spiraea cantoniensis Lour.


꽃차례가 꼭 공같아서 조팝나무에다 공을 넣었을까. 
공원 만들고 일껏 심어서 이토록 이쁘게 살게 해 놓고
지금은 송두리째 뽑혀 사라졌다. 
2009년에 공원이 사라지고 주차장이 들어섰다.  
그러니까 이들은 '살아 있었다'



'푸나무 > 살아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백나무  (0) 2011.03.02
점박이천남성  (0) 2011.02.23
공조팝나무  (0) 2011.02.16
들깨  (0) 2011.02.09
고들빼기  (0) 2011.02.09
봄이 온다  (0) 2011.01.12
Posted by dalgia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