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2월 7일, 담양군 무정면 오룡리 산38,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192호

어머니랑 어머니 아시는 수녀님 두 분과 함께 조촐한 여행을 했다. 한 분이 발령(?)을 받으셔서 진주로 임지를 옮기게 되어 가게 된 이별여행이랄까. 어머니랑 담양에 있는 돌부처 몇 분 뵈려고 기획한 것이었는데, 수녀님들과 함께 하기로 한 약속을 어머니가 잊으신 탓에 한 수녀님을 다른 수녀님에게 모셔다 드리기로 한 것이 모두 함께 움직이게 되었다. 덕분에 그 전날 펑펑 울며 본 "울지마 톤즈"의 주인공이신 이태석 신부의 묘소에 참배하는 복을 누렸다. 마침 담양에 살레시오 수도회 묘역이 들어 있는 천주교 묘지가 있었던 것이다. 초등학교 졸업식 날에 껄껄 웃으시며 맥주 한 잔 주셨던 김용배 안드레아 신부의 묘도 한켠에 있어 인사 드렸다. 수십년 간 묘지를 참배하시며 깨달은 바 생화보다는 조화가 낫다고 한 수녀님이 그러셔서 오는 길에 망월동 구 묘역 어귀에서 산 조화도 놓아 드렸다. 생화는 일찍 시들어 두고두고 쓸쓸함을 웅변하지만, 조화는 다음에 올 때까지 퇴색하지 않아서 일 년에 한 번쯤 들러 상쾌하게 새 조화로 바꾸신다고 한다. 아마 쉽게 여행하지 못하는 수녀라는 자리가 찾은 지혜이겠지. 여하튼 그렇게도 아름다운 사람들을 빨리 거두어 가는 이 조화를 어찌 이해해야 할지 몰라 먹먹하였다. 

이 돌부처 역시 네비가 알려 준 곳에서는 찾을 길이 막막했다. 그저 찻길에서 멈춰 세웠기 때문이다. 오룡주유소가 근처에 있어서 주차하고 내리는데 지나가는 노인이 또 다행히도 계셨다. 그 분이 가리킨 곳에서야 부처를 볼 수 있었다. 오룡주유소를 뒤로 찻길을 앞에 두고 서서 열시와 열한시 사이쯤 되는 방향에 있다. 찻길 둘을 건너야 한다. 

집에서 찾아 본 사진에는 주변이 그렇게 옹색하지 않고, 문화재 알림판도 있던데, 지금은 바로 옆에 양계장이 들어서 있어서 곁방살이 하는 듯 누추하다. 알림판은 기둥만 남아 녹슬고 있고.

불행히도 보수가 너무 과했다. 이마랑 눈두덩에 시멘트를 발라 그 사람 맘대로 감은 눈을 만들었는데, 꼭 햇살이 눈부셔서 실눈 뜨고 있는 것 같다. 웃는 듯 마는 듯. 그래도 두툼한 아랫입술과 슬며시 웃는 입매가 아름답다.  


과한 보수의 절정은 손금까지 그려 넣은 왼손 되시겠다. 아까 노인이 말씀해 주신 바 지금 시멘트로 만든 손바닥이 있던 자리에는 '구멍'이 있었다. 그리고, 육이오 당시 총상을 입어 총알 자국이 있었다고 한다. 아마 그것을 시멘트로 바른 모양이다. 굳이 손을 만들어 넣은 정성이야 뭐라 할 수 없지만, 나름 문화재인데 원형을 남겨 두었으면 더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크다. 이것도 다 이 부처의 운명이려나. 코는 많은 돌부처가 그렇게 수난을 당하듯 아들 낳으려는 기대로 갈아 가서 뭉뚝하게 되었다. 그래서 친숙하고 푸근한 인상이다.

노인 말로는 근처에 돌부처가 한 분 더 있는데, 두 분은 서로 마주보고 있으며, 이 오룡리 석불이 더 커서 남불, 그 부처를 여불이라고 한단다. 길도 자세히 알려주려 하셨지만, 일행이 있었기에 인연은 여기까지였다.


다른 곳 소개 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담양군 무정면 | 담양 오룡리 석조여래입상
도움말 Daum 지도

'돌부처 > 전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성 유신리 마애여래좌상  (0) 2011.03.11
보성 사곡리 마애여래좌상  (0) 2011.03.04
나주 만봉리 석조여래입상  (0) 2011.03.02
함평 해보리 석불입상  (0) 2011.02.27
담양 오룡리 석조여래입상  (0) 2011.02.18
화순 대리 석불입상  (2) 2011.02.08
Posted by dalg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