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2월 13일, 경기도 안성시 삼죽면 기솔리 산33-1경기도 유형문화재 제36호


두 분이 나란히 서 계신다. 사람들이 한 분은 남미륵불로 나머지 분은 여미륵불로 부른다는데 척 보면 왜 그런지 안다. 얼굴과 몸의 비례도 어색하고 썩 훌륭한 솜씨가 아니라서 고려시대 안성 지방 특유의 부처라 할 수 있다고. 앙증맞은 갓을 쓰고 있다. 수인은 손가락을 모두 펴고 바닥을 보이면서 오른손은 선서하듯 들고 왼손은 땅으로 죽 편 시무외인과 여원인 모양인데, 두 부처 다 손가락 모양이 사뭇 다르다.


여미륵이라 불리는 부처는 참 온화로운 표정을 짓고 있다. 코가 한 경기 치르고 부러져 부어 있는 것처럼 너무 커서 어색한 것을 빼면 눈매와 입매가 매우 그윽하며 잔잔히 웃고 있어서 보는 중생의 마음이 따뜻해진다.  

압권은 남미륵불이다. 이 뒤로 떡 버틴 자세하며, 거대한 목에 새겨진 삼도, 하필 포청천이랑 비슷하게 이마에 초승달 모양 흉터같이 도드라게 파인 백호, 살짝 찌푸린 듯한 인상. 한마디로 범죄형인 것이다. 죄 많은 나는 움찔할 수밖에 없었다. 사주가 같게 나온다는 형사와 깡패, 둘 중 누구든 그 앞에 선 것처럼. 


그악스러운 위압과 포근한 위로가 나란히 있다. 할 욕은 하고 결국 안아 주는 가족처럼. 세파가 아무리 드세도 든든한, 나의 기댈 언덕이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성시 삼죽면 | 기솔리석불입상
도움말 Daum 지도

'돌부처 > 경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주 계신리 마애여래입상  (0) 2011.07.28
인천 백룡사 석조미륵보살입상  (0) 2011.07.08
안성 기솔리 석조여래입상  (0) 2011.07.05
안성 대농리 석불입상  (0) 2011.02.22
태평이년명 마애약사불 좌상  (0) 2011.02.21
보타사 마애좌상  (0) 2011.02.19
Posted by dalg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