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0월 4일, 무등산, Arisaema peninsulae Nakai

가까이 오지 마라고, 만지지 마라고, 먹지 마라고
그는 이렇게 화려한 열매를 알알이 맹글었다.
줄기에 얼룩덜룩 점을 희번덕거리며.

퉁명스럽다.


'푸나무 > 살아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귀풀  (0) 2011.03.05
동백나무  (0) 2011.03.02
점박이천남성  (0) 2011.02.23
공조팝나무  (0) 2011.02.16
들깨  (0) 2011.02.09
고들빼기  (0) 2011.02.09
Posted by dalg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