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수지탄일 뿐이지요.

반중 조홍감이 고와도 품어 가 반길 이 없으니

우리는 울다 그리워하다 할 뿐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곁에 있을 때

그때 잘 할 것을

그래도

그래서

아버지! 보고 싶어요.


Jessye Norman - Papa, can you hear me?

'쏟아지는 햇살 위에 떠있는 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둥당애타령  (0) 2016.05.03
Jessye Norman - Papa, can you hear me?  (0) 2015.02.25
김정호 - 하얀 나비  (0) 2013.05.13
손지연  (0) 2011.09.25
오랜만에 듣는 그 노래는  (0) 2004.10.27
Posted by dalgial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