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5월 30일, 광주 농성동, Sedum sarmentosum Bunge

고향 집 앞에 사는 돌나물. 초장에 무쳐먹으면 새콤한 것이 참 맛있다. 돈나물이라고도 부르고. 

이리저리 벋어 나가는 줄기가 퍽 자유스럽다. 매이지 않은 자의 분방함. 그러나, 구속이 없단 얘긴 소속이 없다는 것, 비비고 기댈 언덕이 없으니 여기저기 들이대며 살 길을 찾아 동분서주해야지.

자유로울래(힘들고 외로울래),
편할래(무언가에 굴종할래)?

아직 난 단정한 것보다 들쭉날쭉 뻗치는 것이 좋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광역시 서구 농성1동 | 광주 농성동 주택가
도움말 Daum 지도

'푸나무 > 살아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좀명아주  (0) 2011.07.20
반하  (0) 2011.07.06
돌나물  (0) 2011.07.01
풍선덩굴  (0) 2011.06.29
공존  (0) 2011.05.18
땅콩  (0) 2011.05.11
Posted by dalgi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