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7월 23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주택가, Crepidiastrum sonchifolium (Bunge) Pak & Kawano

도심에서 마주치는 푸나무들은 아무래도 힘겹게 보인다. 
악착같을 수밖에 없다. 

하필 수직벽 틈에 내려앉은 고들빼기. 
위태롭다. 
그러나 자식들 퍼뜨리기엔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멀리멀리 퍼져 나가라.




'푸나무 > 살아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백나무  (0) 2011.03.02
점박이천남성  (0) 2011.02.23
공조팝나무  (0) 2011.02.16
들깨  (0) 2011.02.09
고들빼기  (0) 2011.02.09
봄이 온다  (0) 2011.01.12
Posted by dalgial